[웅선의원] 탈모치료, 노화방지, 줄기세포클리닉
 







 
작성일 : 20-11-06 09:51
탈모치료 효과가 빠른 사람들의 특징
 글쓴이 : 웅선클리닉
조회 : 124  

탈모의학-타이틀2.jpg 

<171>탈모치료 효과가 빠른 사람들의 특징

201104.jpg



‘모세의 기적’
이스라엘 민족을 이끌고 이집트를 탈출하던 모세 일행이 바닷가에 다다랐을 때 바다가 좌우로 갈라지며 길이 열려 탈출에 성공하고 이들을 추격하던 이집트 군은 몰살당했다는 성경 대목에서 유래했다.

요즘은 꽉 막힌 도로에서 구급차가 빨리 병원으로 갈 수 있도록 운전자들이 좌우로 길을 터주는 상황에 비유하기도 한다. 촌각을 다투는 생명에게는 그야말로 ‘모세의 기적’이나 다름없는 상황일 것이다.

탈모는 의학적으로 검증된 약물로 6개월 이상 꾸준히 치료해야 효과가 있다. 하지만 3~4개월 만에 필자도 깜짝 놀랄 정도로 모발이 수북이 자라는 경우가 간혹 있다. 치료를 받는 탈모인은 기적이라고 말하지만 탈모치료는 의학이며 과학이다.

이런 분들이 다른 분들에 비해 탈모치료 효과가 빠르게 나타난 이유가 있을까? 치료 효과를 빨리 보는 사람들의 특징은 무엇일까?

​​
첫째, 튼튼한 모낭
탈모치료 가능여부는 모낭 상태에 따라 그 성패가 달라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낭이 아직 튼실하다면 치료를 통해 모발회복이 가능하지만 모낭이 이미 사라져 버렸거나, 부실한 경우 치료효과가 없거나 매우 더디다. 치료에 앞서 병원에서 정확한 모낭상태를 진단받는 것이 필요한 이유다.

둘째, 정수리 탈모
병원을 찾는 안드로겐형 탈모인들의 탈모 발생부위는 이마에만 진행된 경우, 정수리에만 진행된 경우, 이마와 정수리가 동시에 진행된 경우로 나뉜다. 정수리 탈모부위의 모발들은 이마에 비해 회복속도가 빠르다. 따라서 탈모가 정수리 부위에만 진행된 경우 효과를 빨리 볼 수 있다. 장기간의 치료에도 이마M자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이마 모발이식이 대안이다.


셋째, 꾸준하고 성실한 약물의 사용
탈모원인에 맞게 처방받은 약물들을 용법에 따라 꾸준하고 성실하게 사용해야 한다. 매일 복용해야하는 약물을 규칙적으로 복용하지 않거나, 바르는 약물의 사용을 게을리 하면 그만큼 치료기간이 길어지게 된다.


넷째, 성장인자와 항산화제의 병행
먹는 약이나 바르는 약물의 사용과 함께 성장인자와 항산화제를 치료에 병행하면 치료기간이 단축되고 회복량도 향상된다. 성장인자란 세포분열시 사용되는 신호전달물질로 모근세포의 세포분열을 촉진시켜 모발이 빠르게 자라도록 돕는다. 항산화제는 두피 모낭 주위에 생성된 과잉 활성산소를 제거하거나, 활성을 억제하여 모낭세포 및 모근세포를 과잉 활성산소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하여 모발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홍성재 웅선클리닉 원장>
  
※ 홍성재 박사의 탈모의학 컬럼은 브레이크뉴스에 연재되고 있습니다.


 
   
 

푸터